TIMEPORARY CLOCK: SOMEONE'S TIME

 We are living in the world which is full of different kinds of objects. We almost feel as if we are living together with these objects. As we get old, our objects also get through same period of time. During this flow of time some objects stay with us for a long time and some objects are thrown away and replaced by new objects with many different reasons. Thus, if we watch our objects carefully, we can find these objects contain our time, memory and story better than anyone else in the world.

 Studio osoh thought these objects are sort of alternative portrait which describe the presence of the owner. That was the starting point of project[Someone's time]. Studio osoh makes a clock tower out of someone's objects and turn the temporary tower into 'timeporary clock'. This clock will highlight someone's past moment just like portrait does, however this clock will also live and get old together with the owner in the flow of time.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는 많은 물건들을 가지고 사용하며 살아간다. 흘러가는 시간 속에 물건들은 때로는 낡아가고 버려지고, 때로는 새 것으로 대체되며 지금 이곳, 이 순간을 함께 살아가는 소유자의 현재를 담아내는 충실한 자화상이 된다. 심지어 때로는 살아있는 그 무엇보다 그 사람의 기억과 시간, 이야기를 담담하게 담아내기도 한다.

 

[Someone’s time]은 그런 누군가의 ‘현재’를 기념하는 시계탑을 만드는 프로젝트이다. 시계탑의 일부가 되어 사진 속에 남겨진 현재의 물건들은 누군가의 한때를 보여주는 오브젝트가 되어 과거가 되어가지만, 끊임없이 흘러가는 시계는 다시 소유자와 함께 현재를 살아가는 지금의 오브젝트가 된다.

자산 3.png

Work by Studio osoh

All images copyright ⓒ 2018 Studio osoh